김성균 조진웅
김성균 조진웅
“관상 정도는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우리는 형제입니다’에서 목사 역을 맡은 조진웅이 무속인 역을 맡은 김성균에게 이 같이 말했다. 극 중 조진웅과 김성균은 어릴 때 헤어졌다 30년 만에 만난 형제 상연, 하연을 연기했다.

14일 오후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우리는 형제입니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무속인 연기를 위해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김성균은 “무속인분들 직접 찾아가서 굿하는 걸 보고, 직접 참여도 해봤다”고 노력을 전했다.

이에 조진웅이 “무속인 분들이 내림을 받아도 될 것 같다고 하더라”며 “편집됐지만 영화에도 굿 장면이 있는데 처음에는 고민하더니 막상 들어가니까 정말 그런 느낌이 났다”고 말했다. 또 “관상 정도는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형제입니다’는 30년 동안 헤어졌다 극적으로 상봉한 두 형제가 30분 만에 사라진 엄마를 찾기 위해 전국을 누비며 잃어버렸던 형제애를 찾아가게 되는 유쾌하고 따뜻한 이야기. 23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