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배우 장나라가 낯을 가려서 배우 조인성, 장혁과 과거 촬영 중 대화를 거의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배우 겸 가수 장나라가 출연해 중국 진출 성공기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장나라는 2000년대 초반 신드롬을 일으켰던 무대들을 비롯해 장혁과 함께 출연한 SBS ‘명랑소녀 성공기’, 조인성과 출연한 MBC ‘뉴논스톱’ 영상이 나오자 부끄러움에 고개를 들지 못했다.

장나라는 “당시에 굉장히 낯을 많이 가려서 자장면도 시키지 못 할 정도였다”라며 “그런데 장혁씨도, 조인성씨도 낯을 매우 가리는 성격이라 당시 인사 말고는 거의 대화를 하지 못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에 MC 이경규와 성유리는 “장혁씨는 요즘 말 많다. 장혁은 요즘 삽도 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