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가 죽음의 위기에서 가까스로 빠져나왔다.

13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이 누군가의 도움으로 죽음의 위기에서 빠져나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수종(이재용)은 기산군(김흥수)의 광증을 이유로 역모를 일으키고 궁궐을 장악했다. 이어 박수종은 사담(김성오)과 사담의 사람이 된 도하(고성희)를 제 편으로 들여 이린을 쳐내려 했다.

먼저 이린을 구하기 위해 조상헌(윤태영)이 뛰어들었지만 이는 실패로 돌아갔다. 하지만 수호귀신 랑이(강지우)가 그에게 달려왔고, 그 순간 이린과 조상헌은 감쪽같이 자취를 감출 수 있었다.

이후 이린과 조상헌은 한 민가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상헌은 “이런 귀기를 쓸 수 있는 건 사담 뿐”이라고 입을 열었다. 두 사람은 사담 덕에 목숨을 살린 것이라 판단했다. 이를 뒤에서 지켜 보고 있던 랑이는 “정말 다행이다”라고 안도했다. 이어 그의 몸은 점차 흐려지는 듯 한 형체로 변했다.

지금까지 랑이를 이린의 어머니로 추측하는 많은 글이 거론돼 온 가운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