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비밀의 문’의 이제훈과 김유정이 살인 사건에 대한 새로운 단서를 찾았다.

비밀의 문’ 이제훈이 살인사건 배후를 밝히기 위해 노론 세력을 떠보면서 수사망을 좁혀갔다.

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7회에서는 사도세자 이선(이제훈)이 친구인 신흥복(서준영)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노론 민백상(엄효섭)을 협박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선은 신흥복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강서원(장은풍)을 거론했지만 강서원은 홀연히 사라졌다. 이에 채제공(최원영)은 “가장 의심스러운 것은 노론”이라며 노론 중 사건의 중심에 있는 자를 알아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후 이선은 갑자기 사라진 민우섭에 대해 따져 묻기로 해다. 민백상(엄효섭)을 부른 이선은 “민우섭이 사직한 연유가 무엇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죽을 병에라도 걸렸는가?”라며 민백상을 압박했다. 이처럼 이선이 살인사건의 중심에 들어서면서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전개를 예고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