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 화면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 화면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 화면

배우 주원이 심은경의 집을 청소했다.

13일 첫 방송된 KBS2 ‘내일도 칸타빌레’에는 차유진(주원)이 예민하고 까칠한 모습으로 설내일(심은경)의 집을 청소했다.

차유진은 술에 잔뜩 취해 집 앞에서 잠이 들게 되었고 이런 차유진을 설내일이 발견하게 된다. 다음 날 차유진은 설내일의 집에서 눈을 떴고 더러운 설내일의 집에 기함하며 첫 만남을 가진다.

이 후 설내일의 집에 방문한 차유진은 자신도 모르게 설내일의 집을 청소하게 된다. 설내일은 바퀴벌레를 극도로 싫어하는 차유진의 앞에서 “포동포동 너무 귀엽겠다. 저도 선배네 집에서 바퀴벌레 보고싶어요”라고 4차원 발언을 해 차유진을 당황하게 한다.

차유진은 이어 “진공청소기든 로봇청소기든 빗자루든 가져와”라고 설내일에 말한 뒤 인상을 찌푸리며 설내일의 집을 청소한다. 청소 도중 설내일은 오래 된 빵을 치우려는 차유진에게 “이거 김탁구네 집 빵인데”라고 말해 깨알 재미를 더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