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비밀의 문’의 이제훈과 김유정이 살인 사건에 대한 새로운 단서를 찾았다.

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7회에서는 화원 신흥복(서준영)이 죽기 전 남긴 단서에 접근하는 사도세자 이선(이제훈)과 서지담(김유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이 범인으로 추측한 이는 별궁전의 강서원. 그는 신흥복이 사망하기 전 한 포교 소설의 부분을 짚어낸 것을 기억하며, “흥복이는 포교 소설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리고 흥복이가 언급한 부분이 머리털이 곤두설 정도로 무섭지도 않았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에 이선은 사라진 세책을 꼭 찾아야한다고 다짐했다. 이선의 의지에 따라 채제공(최원영)과 서지담은 추리를 계속했고, 장내관(김강현)은 강서원을 찾으러 갔지만 이미 강서원은 사라지고 말았다.

이선은 서지담의 증언에 따라 ‘맹의’에 대한 강한 의구심을 품고 스스로 수사를 전개해가기 시작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