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서예지가 고성희에게 독한 말을 내뱉었다.

13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을 사랑하는 박수련(서예지)이 도하(고성희)에게 독설을 퍼붓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수종(이재용)은 기산군(김흥수)의 광증을 이유로 역모를 일으키고 궁궐을 장악했다. 이에 박수종은 사담(김성오)과 사담의 사람이 된 도하를 제 편으로 들여 이린을 쳐내려 했다.

박수련은 박수종을 향한 원망과 함께 도하를 향한 증오심도 커졌다. 박수련은 도하의 뺨을 내려친 뒤 “이게 다 너 때문이다. 항상 네가 문제였어. 너 때문에 대군이 항상 위험해진단 말이다. 아직도 모르겠느냐. 네가 대군을 위하는 길이 무엇인지”라며 소리 질렀다.

이어 박수련은 도하에게 “정녕 대군을 위하고 싶다면 죽어. 대군은 감히 너처럼 천한 무녀가 품을 수 있는 분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분노가 극에 달한 모습을 보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