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다음카카오가 검찰의 감청 영장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다음카카오는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된 검찰의 카카오톡 검열에 대한 회사 측 대응에 대해 사과하고 앞으로는 검찰의 영장에 응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다음카카오 이석우 대표는 “안이한 인식과 미숙한 대처로 불안과 혼란을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다”며 공식 사과한 뒤 “앞으로 법과 프라이버시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을 때는 반드시 프라이버시를 우선하는 정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다음카카오는 지난 7일부터 검찰의 영장집행에 응하지 않고 있고, 향후에도 응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영장 집행 과정에서 최소한의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외부 전문가와 함께 정보보호자문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이미 대화 내용의 서버 보관기간을 2∼3일로 줄였고, 서버에 저장하는 대화내용을 암호화하는 작업도 올해 안에 마칠 것”이라며 “올해 말부터 투명성 리포트를 정기적으로 발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 “단말기에 암호화 키를 저장하는 ‘종단간 암호화’ 기법을 도입한 프라이버시 모드를 이르면 올해, 늦어도 내년 중에 도입하고, 수신확인된 메시지를 서버에 저장하지 않는 기능은 내년 3분기 내에 도입하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카카오톡은 이용자의 신뢰를 기반으로 성장했다”라며 “이를 계기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 언제나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우선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