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액션 청춘
레디액션 청춘


슈퍼주니어 동해, 포미닛 남지현, FT 아이랜드 송승현 등 인기 아이돌이 출연하는 영화 ‘레디액션 청춘’이 11월 출격한다.

‘레디액션 청춘’은 청춘을 주제로 한 네 편의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 영화. ‘소문’, ‘훈련소 가는 길’ ‘세상에 믿을 놈 없다’, ‘플레이 걸’ 등 4편으로 구성됐다.

이번 영화에서는 학교에선 왕따 걱정, 졸업하면 군대 걱정, 제대하면 취업 걱정으로 이어지는 바람 잘 날 없는 청춘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이 시대 청춘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아이돌 스타와 현재 충무로에서 주목하고 있는 20대 젊은 신인감독들이 뭉쳤다.

헛소문에 시달리는 전교회장의 위선을 통해 어른세계와 같은 권력의 추종과 위선이 벌어지는 청소년기에 대해 이야기 한 영화 ‘소문’은 장편영화 ‘신이 보낸 사람’의 김진무 감독이 연출하고 슈퍼주니어의 동해가 주연을 맡았다.

청춘의 감옥으로 여겨지는 논산훈련소에 입소하는 험난한 길을 액션활극으로 그려내는 ‘훈련소 가는 길’에는 포미닛의 남지현과 최근 드라마 ‘삼총사’에 출연하고 있는 신인배우 정해인이 호흡을 맞췄다.

인터넷으로 만나 은행을 턴 청년 셋이 뉴스에 보도된 액수와 차이가 나자 서로를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세상에 믿을 놈 없다’에서는 FT 아일랜드의 송승현이 출연하다.

마지막으로 일진 여고생들이 수학여행에서 벌이는 왕따 게임을 통해 여고생들의 성장통을 다루는 ‘플레이 걸’은 영화 ‘짓’으로 대종상 신인여우상을 받은 서은아와 최근 ‘베테랑’ ‘사도’ 등 화제작에 캐스팅 되고 있는 박소담 등 신인 여배우가 대거 출연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인벤트스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