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선화(왼쪽), 이장우가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한선화(왼쪽), 이장우가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한선화(왼쪽), 이장우가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국민적 인기와 막장계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MBC 주말드라마 ‘왔다!장보리’의 바통을 MBC 새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이 이어받았다.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MBC 새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은 이른바 삼포시대로 불리우는 오늘날,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미처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던 대학생 커플이 부부가 되면서 벌어지는 성장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장우 한선화 정보석 이미숙 임예진 등이 출연한다.

이날 참석한 배우들은 어쩔 수 없이 ‘왔다!장보리’와 관련된 질문을 많이 받아야만 했다.

특히 이번 작품으로 첫 지상파 주연을 맡게 된 한선화는 “‘왔다!장보리’에 대한 반응은 다 알고 있다. 재미있었고 어머니들이 좋아할 만한 이야기와 배우들의 연기가 있었지만, 자극적이더라. 그래서 어머니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하셨던 것 같다”며 “주변에서도 ‘장보리’ 이야기를 많이 하지만, 성격상 걱정을 많이 하지 않고 내 위치와 내가 할 일만 걱정한다. 또 현장에서 느껴지는 우리 드라마의 에너지와 분위기, 그리고 지금껏 나온 대본을 보면 우리 드라마는 보다 공감할 수 있는 요소들이 많은 것 같고, 우리만의 매력과 믿음이 크다”고 전했다.

또 이장우 역시 “우리 드라마의 전개는 굉장히 빠르다. 보통의 드라마와 다르게 벌써 사랑하는 사람도, 벌써 이혼하는 사람도 있다. 진행이 워낙 빨라 시놉시스에 나와있는 내용이 10부 정도이고 그 이후에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 모르겠다. 아예 다른 드라마가 될 지도 모르는데 그런 스피디한 전개, 이미 많이 왔다(?)는 점이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장우는 “대놓고 드러나는 악인 캐릭터는 없다. 하지만 주말 드라마이고 가족들의 이야기이다보니 어쩔 수 없는 자극적 코드는 있을 것 같다. 다만 그것을 풀어가는 형식에 있어 우리 작가님만의 스타일이 있다. 은은한 자극이라 표현할 수 있는데, 그것을 묘사하는 작가와 표현하는 배우 사이에 믿음이 생길 정도로 재미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부분에 있어 우리는 드라마에 신뢰를 가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뒤이어 박세라 역 윤아정은 “우리 드라마는 ‘장보리’와 달리 선악 구도가 명백하지 않고 어떤 사건들로 인해 갈등이 빚어진다”며 차이점을 말했다.

이들이 새롭게 서내려갈 ‘장미빛 연인들’의 첫 방송은 18일 오후 8시 45분이다. 과연 은은한 ‘장미빛 연인들’은 강렬한 ‘왔다! 장보리’의 그늘에서 벗어나 그들만의 향을 뿜어낼 수 있을까.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