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아홉수 소년’
tvN ‘아홉수 소년’


tvN ‘아홉수 소년’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방송 초반부터 19세, 29세, 39세 남자 주인공 셋 중 아홉수를 극복하고 사랑을 이룰 사람이 단 한 명뿐이라고 밝히며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해 온 이 작품은 결말을 앞두고 왔다. 이에 시청자들을 결말을 두고 과연 세 남자 중 아홉수 극복남이 누구일지, 결말에 또 다른 반전이 있지는 않을지 분분한 의견을 내놓으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9세, 29세, 39세 세 남자의 사랑, 성공 가능성은?

‘아홉수 소년’ 2화에서는 복자(김미경)가 만난 출장보살(박혁권)이 아홉수 세 남자들을 두고 “그래도 좋은 소식이 들리겠네요. 올 가을쯤에 좋은 인연을 이루겠어요”라며 “세 명 중에 한 명은 좋은 인연이 보여요. 마음 고생도 많이 하겠지만 아주 귀한 인연이라 서로 놓치지 않을 것 같네요”라고 예언했다. 출장보살의 점괘에 시청자들은 드라마를 보면서 19세 열혈 유도소년 강민구(육성재), 29세 훈남 투어플래너 강진구(김영광), 39세 노총각 예능PD 구광수(오정세) 중 누가 아홉수 극복남이 될지 세 남자의 성공 가능성을 점쳐보고 있다.

가장 큰 지지를 얻는 커플은 29세 강진구-마세영(경수진) 커플. 강진구는 오랜 짝사랑 끝에 드디어 마세영의 마음을 얻어내는데 성공해 최근 짜릿하고도 달콤한 사내 연애를 즐기고 있다. 둘만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해 하는 커플이지만 이들 사이에는 절친 박재범(김현준)이 삼각관계를 이루고 있고 신분을 속이고 있던 재범이 하루 아침에 본부장이 되면서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그래도 시청자들은 이들이 결혼적령기 커플에, 출연 비중이 가장 크다는 이유를 들며 성공 가능성을 가장 높게 보고 있다.

이어 39세 구광수-주다인(유다인) 커플도 지지율이 두텁다. 이들은 10년 전 뜨겁게 연애하다 가슴 아픈 이별을 겪었던 커플로, 운명처럼 재회해 시청자들에게 애틋한 연애 감정을 전달하고 있다. 특히 이혼 후 홀로 딸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 다인을 누구보다도 응원해주는 광수의 진정성 있는 모습은 여성 시청자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노총각인 삼촌 광수가 결혼이 가장 시급하다는 의견도 많은 상태다. 하지만 광수의 누나인 복자가 이들 사이를 반대하고 나서며 이들이 해피엔딩을 맞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끝으로 19세 강민구-한수아(박초롱) 커플은 첫사랑의 순수함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고 있다.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수아게게 운명처럼 한눈에 반한 19세 열혈 남아 민구는 수아가 자신이 상상했던 청순여신이 아닌 날라리 삼수생이어도 그녀만을 바라보는 열정적인 사랑을 펼치고 있다.

반전 결말을 기대하는 시청자들도 눈에 띈다. ‘아홉수 소년’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게시판에는 세 커플 모두가 사랑에 성공하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게시글이 여러 건 올라오고 있다. “알고 보니 출장보살이 사이비여서 예언이 빗나갔으면 좋겠다”, “올해는 결국 한 커플만 성공해도 아홉수가 지난 내년에 남은 두 커플도 사랑에 성공한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제발 모두가 행복한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되길” 등 이색적인 의견이 눈길을 끌고 있다.

tvN ‘아홉수 소년’ 13화는 10일(금) 저녁 8시 35분에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tv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