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편의 유쾌한 유부남 4인방 ‘유4’ 리더이자 분위기 메이커인 배우 권오중이 정글에서 애틋한 가족 생각에 눈물을 펑펑 쏟았다.

솔로몬 제도 외딴 섬에서 생존해 온 15기 병만족은 저녁 식사를 마치고, 그 동안 정글에서 각자가 느꼈던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 중에서도 단연 눈길을 끈 것은 항상 짓궂은 유부남 토크로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던 결혼 19년차 유부남인 권오중.

쑥스럽다며 가족을 향한 영상편지를 거절하던 그는 “가족과 떨어져 지낸 적은 있지만, 며칠째 연락이 안 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내와 아들이 잘 지내고 있는지 걱정이 된다”며 어렵게 입을 열자마자 감정이 북받치는 듯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유부남 토크를 선보였던 권오중은 사실 현장에서도 틈만 나면 아내와 아들 자랑에 여념이 없는 병만족 공식 애처가였는데. 그 동안 지낸 정글하우스에 가족사진을 걸어놓은 그는, 제작진과의 마지막 인터뷰에서도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눈물을 흘리며 “어릴 때부터 허약했던 아들 얘기만 나오면 눈물이 난다. 언젠가 우리 가족이 꼭 이 곳에 다시 왔으면 좋겠다”고 그 이유를 설명해 가족에 대한 끈끈한 애정을 드러냈다.

누구보다 가족을 사랑하는 한 집안의 가장으로서 배우 권오중의 뜨거운 눈물은 오는 10일 금요일 밤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