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이 부상을 딛고 조만간 첫 촬영에 들어간다.
서인국이 부상을 딛고 조만간 첫 촬영에 들어간다.
서인국이 부상을 딛고 조만간 첫 촬영에 들어간다.

배우 서인국이 촬영에 들어가기 전 눈부상을 당했다.

KBS2 ‘왕의 얼굴’ 첫 촬영에 들어가기 전 액션연습을 하던 서인국은 최근 스턴트 맨과 합을 맞추던 도중 눈 근처 뼈를 다쳐 치료를 받게 됐다. 서인국 소속사 측은 “스턴트 맨의 손에 잘못 맞아 치료 중이다. 현재 많이 회복 됐으며 촬영 일정에는 무리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왕의 얼굴’은 오는 11월 방송을 앞두고 지난 8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 하지만 아직 아역 분량을 촬영 중인터라 서인국의 일정은 변동 없이 예정대로 진행된다.

선조시대를 배경으로 광해군이 관상을 통해 왕위에 오른다는 내용의 드라마 ‘왕의 얼굴’에서 서인국은 주인공 광해군 역을 맡아 첫 지상프 드라마 주연 자리를 꿰찬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