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비앙의 집들이
파비앙의 집들이
파비앙의 집들이

MBC ‘나 혼자 산다’의 프랑스 청년 파비앙이 새로 이사한 집에서 의미 있는 신고식을 했다.

파비앙은 이사를 위해 약 5개월간의 수소문 끝에 마음에 쏙 드는 집을 발견,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엘리베이터 없는 5층집 이사를 무사히 마쳤다. 그리고 전현무와 줄리안을 집으로 초대, 집들이를 하기로 했다.

전현무와 줄리안은 파비앙을 응원하기 위해 양손 가득 선물을 들고 파비앙의 집을 방문했다. 세 사람은 직접 떡을 만들어 이웃들에게 나누는가 하면 옥상에서 경건하게 고사를 지내며 새집에서 시작할 제 2의 도약을 기원했다.

전현무, 줄리안과 함께 동네 주민들에게 떡을 돌리던 파비앙은 엄청난 이웃을 발견하고 당황을 금치 못했다. 이웃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밝혀진다. 방송은 10일 오후 11시.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