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결혼’ 박시연과 노민우
‘최고의 결혼’ 박시연과 노민우
‘최고의 결혼’ 박시연과 노민우

TV조선 드라마‘최고의 결혼’이 해외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일‘최고의 결혼’(극본 고윤희 연출 오종록 제작 씨스토리) 촬영장에 해외 기자단이 방문했다. 문화관광부 산하 국제교류증진협회 주관으로 한국을 찾은 홍콩, 멕시코, 인도, 미얀마 기자단은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최고의 결혼’ 드라마 세트장을 방문해 촬영 현장을 취재하고 박시연(차기영 역), 노민우(박태연 역)와 만났다.

자발적 비혼모, 시급남편 등 파격적인 소재와 진솔한 대사로 결혼과 연애에 대한 현실적인 질문을 던지며 웰메이드 공감 드라마로 호평을 받고 있는 ‘최고의 결혼’은 박시연, 노민우, 배수빈 등 드라마를 통해 해외에서도 사랑받고 있는 한류스타와 첫 연기 도전에 나서는 걸스데이 소진의 출연 등으로 해외 언론과 팬들의 관심이 벌써부터 뜨겁다.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해외 취재진과 만난 박시연, 노민우는 진지한 태도로 인터뷰에 응했다. ‘최고의 결혼’과 한국 드라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듯 ‘한국 드라마가 강세를 보이는 이유?’, ‘한류의 미래를 어떻게 예측하나?’와 같은 심도 깊은 질문이 이어졌으며 ‘최고의 결혼’ 중심 소재인 비혼모에 대한 질문도 쏟아지면서 해외에서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임을 입증했다.

자발적 비혼모 선언을 한 스타 앵커 차기영을 통해 절절한 모성애 연기를 보여주며 호평을 받고 있는 박시연은 “좋은 인재들이 드라마 산업에서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한류의 미래는 밝다”는 현명한 답변을 했다.

특히 키리야 카즈야키 감독이 연출하고 모건 프리먼, 클라이브 오웬, 안성기 등이 출연한 영화 ‘더 라스트 나이츠’를 통해 할리우드 영화 시스템을 경험한 박시연은 “기회가 된다면 할리우드에 이어 발리우드에 진출하고 싶다”고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각 나라별 인사를 건네며 해외 취재진을 살갑게 맞은 노민우는 “한국 드라마는 스토리에 강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드라마의 소재는 결국 아시아 전체를 관통하고 있기 때문에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가 많다”고 분석하며 “드라마 스태프들이 밤을 새며 좋은 작품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매주 토요일 밤 11시로 편성이 변경된 TV조선 드라마스페셜 ‘최고의 결혼’은 미스맘(Miss Mom, 자발적 비혼모)을 선언한 미혼의 스타앵커 차기영을 중심으로 각기 다른 커플들의 모습을 통해 연애와 결혼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직설적인 대사 속에 현실적인 연애와 결혼을 그리며 웰메이드 공감드라마로 호평을 받고 있다. 박시연, 배수빈, 노민우, 엄현경, 조은지, 정애연, 송영규, 장기용, 소진 등이 출연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조선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