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 시원이 정치적 성향에 대해 언급했다.

8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슈퍼주니어-서른 즈음에’ 특집으로 시원, 이특, 강인, 은혁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슈퍼주니어 멤버들에게 “정치적 성향도 다 다른지?”라고 물었다. 이에 시원은 “아무래도 연예인이다 보니 정치랑은 조금 거리를 두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저희가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고. 또 많은 팬분들이”라고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강인이 “아우 지루해”라고 말을 끊었고, 이특도 “힐링캠프인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