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스타일 ‘더 태티서’ 방송화면 캡처
온스타일 ‘더 태티서’ 방송화면 캡처


온스타일 ‘더 태티서’ 방송화면 캡처

서현이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고민을 털어놨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더 태티서’에서는 고민을 털어놓는 태티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현은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에 “아직 힘든 것들이요? 아직 힘든 것들은 너무 많은 것 같아요. 다들 저희 연차가 오래 됐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에 더 잘해야 될 것 같다. 기대가 많다. 근데 그런 한계에 가끔씩 부딪힐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태연은 “그냥 같은 상황에 놓인 이 상황에 대해서 서로 많이 이야기하고 그래야 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티파니는 “2년 반 동안 기다린 만큼 즐겁고 행복하게 노래하고 싶다”고 활동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온스타일 ‘더 태티서’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