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겨
연애의 발겨


유아인이 ‘연애의 발견’ 마지막 회에 출연해 화제다.

7일 오후 10시 방송된 KBS2 ‘연애의 발견’ 마지막 회에는 한여름(정유미)이 강태하(에릭)과 남하진(성준)과 헤어진 후 1년이 지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유아인은 정유미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남자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유아인은 정유미(한여름)가 일하는 공방에 불쑥 찾아와 가구를 만드는 것을 배우고 싶다고 말한 후, “남자 친구 있으세요?”라고 사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유아인은 정유미가 “1년 전에 남자친구와 헤어졌는데 괜찮겠어요? 제가 차였는데. 양다리였어요”라고 말하자, 기겁하며 공방을 빠져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정유미와 유아인은 앞서 영화 ‘깡철이’, ‘좋지 아니한가’ 등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특히 ‘깡철이’ 제작보고회에서 유인인은 과거 정유미를 이상형으로 꼽은 것과 관련 “아직도 굉장히 좋아하는 여자다. 여배우이기 전에 굉장히 자연스러운 사람이다. 이쪽 업계에서 이런 사람을 만나기 힘든데 그래서 너무나 많은 애정을 가지고 사랑하는 배우”라고 답해 화제를 낳기도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연애의 발견’ 방송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