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이제훈이 김태훈의 수상쩍은 모습을 의심했다.

7일 방송된 SBS ‘비밀의 문’에는 이선(이제훈)이 강필재(김태훈)를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은 천승세(윤서현)를 죽인 자를 찾아 나섰다. 이선은 천승세를 죽인 뒤 본인에게 상처를 입힌 사수를 찾기 위해 별감들을 불러모아 경합을 벌이게 했다.

이선은 별감들의 경합 자리에서 강필재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강필재의 얼굴에는 상처가 있었던 것. 더욱이 나철주(김민종)가 이선에게 범인이 얼굴에 상처를 냈다는 정보를 준 바 있어 이선은 더 큰 의심을 품게 된다.

강필재는 이선의 물음에 “기방에서 다툼이 나서 상처가 났다”며 둘러댔지만 이선은 “그 기방에 그토록 미색이 많느냐”며 의심어린 표정을 지었다.

이어 강필재는 사격을 못하는 척 해 궁지에서 벗어나려 했지만 이선은 강필재 손의 굳은살을 보고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