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서예지가 고성희에게 정일우의 곁에서 떠나라고 말했다.

7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박수련(서예지)과 도하(고성희)가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수련은 이린(정일우)의 처소 근처에서 서성이는 도하를 발견하고, “네가 왜 여기에 있는거냐. 네가 곁에 있을수록 대군이 더 힘든 것 모르냐”며 화를 냈다. 이에 도하는 “대군곁에 있으면 대군이 힘든 거 안다. 근데 그건 정말로 대군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박수련은 “말로만 대군을 위하는 것이 뭐 어렵겠냐. 정말 대군을 위한다면 당장 대군을 떠나라”며 도하에게 소리 지른 뒤 자리를 떠났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