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한석규가 김창완에게 섬뜩한 말을 내뱉었다.

7일 방송된 SBS ‘비밀의 문’ 에는 영조(한석규)가 김택(김창완)에 분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영조는 김택에게 “왜 그대를 불렀는지 정녕 모르는 것이냐”며 장기판을 뒤엎어 긴장감을 높였다. 영조는 “어디까지 갈 거냐. 마음대로 한 놈 골라서 임금으로 세우니 재밌느냐”고 경고했다.

영조는 “국본의 몸에 함부로 손 댄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김택은 아무 대답을 하지 못했다. 이에 영조는 “감히 이 나라 차기 지존을 건드리냐. 모가지를 잘라와라”라며 살기 어린 미소를 보였다.

영조는 이어 “그놈 모가지는 내 손으로 꼭 받겠다”며 “이 머리통을 모가지 위에 잘 달고 싶으면 시간을 오래 끌지 않아야 할 거다”라고 경고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