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이재용이 반란을 일으켰다.

7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영의정 박수종(이재용)이 기산군(김흥수)의 광증을 빌미로 왕권을 위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던 박수종은 기산군이 자신의 딸 박수련(서예지)를 후궁으로 삼겠다는 말에 분노하며, 곧바로 군사를 일으켰다. 기산군의 처소로 쳐들어간 박수종은 “국정이 정상화 될 때까지 섭정을 단행할 것입니다. 모든 접견은 신의 허락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라고 선언했다.

이후 박수종은 청수대비(서이숙)에게도 찾아가 같은 말을 하며, 어보를 내 놓으라고 협박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