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우리동네 예체능’ 스틸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스틸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스틸

강호동과 시골 테니스 꿈나무가 테니스 맞대결을 펼친 가운데, 두 사람의 ‘극과 극 몸집 비교’ 스틸이 공개돼 보는 이들을 웃음 터트리게 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예체능’ 테니스팀과 ‘군산’ 테니스 동호회의 한 판 테니스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이규혁-차유람’ 조와 ‘강호동-신현준’ 조의 긴박감 넘쳤던 경기가 펼쳐진 후 결과는 2대 0 스코어로 ‘예체능’ 테니스팀이 지고 있는 상황. 그 가운데 강호동과 시골 테니스 꿈나무의 엄청난 몸집 차이가 포착돼 이목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강호동과 대결하고 있는 초등학생은 마치 ‘다윗과 골리앗’을 연상케 해 놀라움을 선사한다. 187cm의 거구 강호동과 마주서있는 시골 테니스 꿈나무는 ‘엄지왕자’ 같이 주머니 속에 쏙 들어갈 것 같다.

이는 강호동이 전교생이 6명뿐인 군산 내흥초등학교에 찾아가면서 펼쳐진 에이스 맞대결로 이재형 어린이와 열띤 대결을 펼치는 모습. 강호동의 우세가 점쳐진 대결이었지만 초등학생의 막강 드라이브가 빛을 발한 채 ‘에이스’ 강호동마저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경기 시작 전 강호동의 위협적인 거대한 모습에 “아~ 망했구먼~”이라 내뱉으며 웃음을 터트렸던 이재형 어린이는, 경기가 시작되자 드라이브를 감아 치는 등 놀라운 실력을 발휘하며 ‘작은 고추’의 위력을 톡톡히 보여줬다. 방송은 7일 오후 11시 15분.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더 틱톡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