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영이 악녀로 돌아온다
박지영이 악녀로 돌아온다


박지영이 악녀로 돌아온다

배우 박지영이 새로운 작품에서 만나게 된 악녀, 유선경에 대한 인상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종합편성채널 MBN ‘천국의 눈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박지영은 “나는 실제 두 딸을 키우는 엄마이긴 하지만, 작품 속에서 만난 딸을 버린 유선경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함에 있어 캐릭터의 상황에 이입했다”며 “너무하다 싶은 부분도 분명 있지만, 하나의 거짓말을 숨기기 위해 또 거짓말을 하는 처절한 여자를 연기하다보면 불쌍하고 안쓰럽더라. 한 여인으로서, 또 엄마로서 불쌍하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고 전했다.

박지영은 “시청자들도 보시면서 선과 악 보다는 어떤 상황에 의해 그럴 수밖에 없는 한 인간의 이야기에 집중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MBN이 2년 만에 재개한 드라마 ‘천국의 눈물’은 어머니에 버림받은 딸과 자신을 지키기 위해 딸과 전쟁을 시작한 이기적 엄마의 애끓는 대결을 통해 천국의 의미를 되짚어보는 작품. 주말 오후 6시대에 편성,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장을 내민 이 드라마에는 박지영 홍아름 서준영 인교진 윤다훈 이종원 박근형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11일 오후 6시 2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