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안타까운 사고로 목숨을 잃은 그룹 레이디스코드 고(故) 리세와 은비를 애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재석 노트에서 레이디스코드를 떠올렸다.

유재석은 “꽃처럼 예쁜 아이들이, 꽃같이 한창 예쁠 나이에 꽃잎처럼 날아갔다. 손에서 놓으면 잃어버린다. 생각에서 잊으면 잊어버린다”고 말했다.

이어진 곡은 레이디스 코드 ‘아임 파인 땡큐(I’m fine Thank you)’였다. 레이디스코드와 친분이 있던 유재석은 최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 리세와 은비를 애도하는 마음으로 이 곡을 선곡했다.

앞서 수다 삼매경을 이어가며 유쾌하게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유재석은 사뭇 진지하고 안타까운 표정으로 진행을 이어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