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오정세가 유다인에게 다시 한 번 마음을 고백했다.

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아홉수소년’에서 12회 ‘사랑한다는 말로는 위로가 되지 않는 편에서 구광수(오정세)와 주다인(유다인)은 둘의 관계를 알게 된 광수의 누나 구복자(김미경)로 인해 난관을 맞이한다.

하지만 광수는 다인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누나 마주친 것 때문에 신경 쓰이지?”라며 “다인이 너, 나랑 약속 하나만 하자. 무슨 일이 생겨도 내 손 놓지 마”라고 말했다.

이어 “나 너랑 헤어지고 십 년을 후회했는데, 이제 네 손 안 놓을 거거든, 오늘처럼. 그러니깐 너도 내 손 놓지 말고 나 믿어줘. 내일 보자”고 고백해 다인을 감동시켰다.

‘아홉수 소년’은 아홉수에 빠진 9세, 19세, 29세, 39세 한 지붕 네 남자의 될 것도 안 되는 운 사나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