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화면 캡처
SBS ‘비밀의 문’ 방송화면 캡처


SBS ‘비밀의 문’ 방송화면 캡처

SBS ‘비밀의 문’ 최재환이 이제훈에게 거짓 자백을 했다.

30일 방송된 ‘비밀의 문’에서는 이선(이제훈)이 허정운(최재환)의 거짓 자백에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정운은 신흥복(서준영)의 서신이라며 거짓 증거를 내놓았고, “흥복이 놈, 역심을 품고 매일 매일 저하와 또한 왕실을 비방해왔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선은 “넌 그렇게 답해선 안 돼. 흥복인 역심을 품은 바 없다. 왕실을 비방한 일이, 비방할 생각 따윈 꿈에서도 할 수 없는 놈이다. 다른 누구도 아닌 네가 특검에 그리 진술을 했어”라며 외쳤다.

이어 그는 “비방이 다 사실이라면 어찌하여 도망을 친 것이냐”라고 물었고, 허정운은 “역심을 알고 있었던 것이, 알고도 고변치 않았던 것이 발각되어 저 또한 역도로 몰릴까 두려워”라고 자백했다.

신흥복의 서신에는 ‘내가 원한 건 왕세자 이선의 권력이야. 친구 이선의 우정 따위가 아니라고’라고 적혀있었고, 이선은 이를 받아들이지 못한 채 오열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