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캐스터(왼쪽)와 박문성 해설위원
배성재 캐스터(왼쪽)와 박문성 해설위원


배성재 캐스터(왼쪽)와 박문성 해설위원

아나운서 배성재와 스포츠해설가 박문성이 아시안게임 4강전을 펼치고 있는 한국 남자축구팀에 대해 “체력회복이 관건”이라고 입을 모았다.

30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펼쳐지고 있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남자 준결승전 경기인 한국대 태국 중계에 나선 둘은 태국은 상대전적상 어려운 팀은 아니라면서 한국선수들의 체력회복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현재 FIFA에서는 선수들에게 경기와 경기간 48시간의 쉴 것을 권고하고 있는데, 현재 일정상으로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배성재와 박문성은 나이는 다르지만 서로 친구처럼 지내면서 재미있고도 친절한 축구중계를 선보여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여자축구 준결승전에서 배성재는 “남자 목소리인지 여자 목소리인지 구분이 안가는 박문성 해설위원과 함께 한다”라는 코믹멘트를 날렸고, 이에 박문성은 “정말 내 목소리가 그렇냐?”라는 답변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긴 바 있다.

이에 배성재는 “박문성위원이 영혼을 쏟아내는 중계를 해야한다”며 “이번 대회에서 통해 축구를 모르시는 40~50대분들 중에서도 ‘박문성, 박펠레가 누구야?’라는 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털어놓자 박문성은 “뭐라도 할 준비가 되어있다. 배성재캐스터가 하라면 해야 한다”며 웃어 보이기도 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