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G11의 토론 열기가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궜다.

29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지인들에게 돈 다 퍼주는 나’라는 유상무의 안건으로 G11이 토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상무는 “어딜가면 내가 다 돈을 내야 될 것 같다”라고 말하며 안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러자 에네스는 “본인은 행복해도 가족들이 괴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때 다른 G11들이 자신의 주장을 피력하려 손을 들고 차례를 기다리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상무가 “그런 마음을 갖고 살았어요. 돈은 쓴만큼 돌아온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덧붙였다. 이에 유상무와는 다른 생각을 가진 G11들은 답답한 표정을 지으며 발언기회를 달라는 표시로 손을 번쩍 들었다.

이에 유상무는 “이러다 오디오 물리겠네”라며 녹음 소리가 겹치는 것을 걱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G11이 손을 들어 발언기회를 요청해 토론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