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배우 유연석이 어머니의 영상편지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

2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대세 유연석이 출연해 눈물을 보였다.

유연석의 어머니는 영상편지를 통해 아들 유연석의 꿈을 지지해주는 이유와 과거 유연석을 뒷바라지 하며 힘들었던 사연 등을 공개했다.

유연석은 어머니의 영상을 보자 마자 눈시울을 붉히기 시작했다. 유연석은 “엄마한테 잘 못해요. 다른 사람 한테는 안 그러는데 어머니한테는 잘 못 해요. 오늘 아침에도 틱틱댔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유연석은 “알아요. 그러면 안되는 거 알고 있고 그러는 내가 싫은데”라며 “제가 그렇게 온전히 할 수 있는 사람이 엄마 밖에 없나봐요”라고 말해 누나팬들의 모성애를 자극했다.

이에 MC 성유리는 “누님들 마음 설레겠네요”라고 말했고 MC 김제동은 우는 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