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가짜 고성희가 정윤호에게 접근했다.

29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사담(김성오)이 여우 꼬리를 이용해 둔갑술을 부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사담은 둔갑술로 가짜 도하(고성희)를 만들었다. 가짜 도하는 진짜 도하와는 달리 불길하고 음산한 기운을 뿜어내 긴장감을 자아냈다.

야경꾼 조직이 돌아오자 가짜 도하는 활동을 시작했다. 무석(정윤호)이 귀침반 고장을 걱정하자, 가짜 도하는 “큰일이네요. 나으리는 귀신도 못보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가짜 도하가 무석의 손을 만지작거리며평소와는 다른 모습을 보이자, 무석은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 무석은 “뭐하는 것이요”라고 외치며 가짜 도하의 손길을 뿌리쳤다. 이에 가짜 도하는 기다렸다는 듯이 “걱정마세요. 제가 귀침반 대신 나으리 곁에서 눈이 되어드리겠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가짜 도하는 “제가 좋아하는 분은 대군이 아니라 부군입니다”라며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