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서예지가 또 정일우에 버림받았다.

29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이 뒤늦게 자신이 실수를 깨닫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지난주 방송에서는 이린이 귀기에 씌여 자신의 모친을 죽인 박수종(이재용)의 딸 박수련(서예지)에게 속내와 달리 애틋한 마음을 표현한 바 있다.

그런 사실을 알지 못한 수련은 이린을 위해 보약을 준비했다. 이에 이린은 뒤늦게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지난번 내가 무슨 말을 했건 그건 진심이 아니었소”라고 말했다.

이린에게 두 번이나 버림받았다고 생각한 수련은 “왜 내 마음을 가지고 장난을 치시냐. 왜 나를 아프게 하느냐”라고 다그쳤다. 또한 도하(고성희)를 보며 날선 시선을 숨기지 못했다.

이린은 “낭자가 더 큰 상처를 받을까봐 진실을 말하는 거다”라고 답하며, 수련에게 마음이 없는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 결국 수련은 보약만 건네준 채 이린의 집을 나와 눈물을 흘렸다. 무석(정윤호)은 그런 수련을 몰래 훔쳐보며 가여워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