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가 김성오의 심장을 찔렀다.

29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이 사담(김성오)을 속이기 위해 귀기에 홀린 척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야경꾼 조직은 사담을 잡기 위해 논의를 이어갔다. 이린은 “사담은 내가 아직 귀기에 사로잡혀 있는 줄 알 것이다. 내게 좋은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린은 사담의 저주에 억귀에 홀렸다 풀려난 바 있다.

이린은 “야경꾼 조직을 잡아가겠다”고 말하고, 조상헌(윤태영)을 끌고 소격서로 향했다. 사담이 이린에게 속아 넘어가자, 이린은 칼을 뽑아 사담에게 겨눴다. 순간 사담이 그를 밀치고 도망쳤다.

이후 야경조직은 사담을 쫓아간 뒤 사담의 곁에 있는 억귀를 처단했다. 하지만 사담을 해치우기는 쉽지 않았다. 하지만 무석(정윤호)이 사담과의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고, “어서 심장쪽을 찌르라”고 권했다. 이린은 칼로 사담의 심장을 찌르며 힘겨운 싸움을 마무리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