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성준이 정유미에 과거 윤진이와 고아원에서 지낸 이야기와 입양된 스토리를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2 ‘연애의 발견’에는 남하진(성준)이 한여름(정유미)에 안아림(윤진이)과 얽힌 이야기를 전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남하진은 한여름에 “입양 간 애가 나고 혼자 남은 애가 아림이야. 나 참 비겁하고 나쁘지”라며 과거 아림을 두고 홀로 입양을 간 사연을 전했다.

한여름은 이에 “아니 12살이 뭘 알아. 나쁘지도 않고 비겁하지도 않아. 그렇게 생각하고 살았다는 게 믿기지도 않고. 어쩌면 내가 위로받은 만큼 위로 할 줄도 알게 된 것 같아”라며 성준을 위로했다.

하진은 “12살에 입양 되는 건 기적이야. 사춘기 다 된 남자 입양하는 일은 가는 쪽에서도 받아들이는 쪽에서도 쉬운 일은 아니니까”라며 “그 때 나는 알고있었어. 그게 얼마나 귀한 기회인지. 그래서 새벽에 아림이가 자고 있을 때 혼자 나왔어. 그 후로는 보육원 근처에 한번도 가지 않았어”라고 말했다.

이에 한여름은 “왜 나한테 말하지 않았어”라며 하진에 위로의 말을 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연애의 발견’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