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해설진
SBS 해설진


SBS 해설진

박문성 SBS 축구 해설위원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북한 여자축구팀과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29일 8시 대한민국과 북한의 여자축구 준결승전이 열리는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박문성 SBS 축구해설위원은 “우리가 북한과의 전적인 14번의 경기에서 12번은 지고, 1번은 비기고 딱 1번만 이겼다”며 “북한은 세계적인 실력을 갖고 있는 팀이다. 쉽게 생각할 수 없다. 하지만 가능성은 있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대한민국의 희망 카드는 지소연이다. 박문성 위원은 “지소연이 중간에 투입된 만큼 오늘 경기에서 어떻게 활약상을 보이느냐에 따라서 가능성은 있다”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박문성은 “남북 경기 자체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이러한 점을 살려서 오늘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함께 재미난 입담을 보여주겠다. 아직 계획된 것은 없지만 기대해도 좋다”며 관심을 높였다.

박문성위원과 배성재 캐스터가 중계하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북한의 경기는 7시 50분부터 SBS를 통해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