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현빈


현빈

배우 현빈이 MBC 한중합작드라마 ‘킬미, 힐미’ 캐스팅과 관련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29일 현빈의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드라마 제작사인 ‘팬엔터테인먼트’(이하 팬엔터)가 일방적으로 배포한 현빈 캐스팅 관련 보도자료 내용을 바로 잡는다”라며 캐스팅 과정에 대한 논의 과정을 밝혔다.

오앤엔터테인먼트는 “팬엔터 측은 올 초 ‘킬미, 힐미’ 캐스팅 제안을 했고 1차 대본과 수정 대본을 회사로 보내왔다”라며 “제안을 정중히 거절한 시기는 약 2개월 전”이라고 밝혔다.

앞서 팬엔터는 지난 27일 드라마 ‘킬미 힐미’와 관련, “올 초, 사전 기획 단계에서 현빈 씨에게 스케줄을 문의한 적은 있지만 대본을 건네거나 정식으로 출연 제의한 일이 없다”며 “로맨틱 코미디 장르라는 특성상 남자주인공을 20대로 설정, 현빈 등을 포함한 30대 남자 배우들은 자연스럽게 후보에서 제외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이에 오앤 측은 “제작사와 배우는 공생하는 관계로 공동의 목표를 향해 서로 협력해야 한다”라며 “사실을 왜곡하면서까지 한 배우를 폄하하는 건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유감의 뜻을 전했다.

‘킬미, 힐미’는 다중인격장애(DID)를 소재로 일곱 개의 인격을 가진 재벌 3세와 그의 비밀주치의가 된 레지던트 1년 차 여의사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현재 캐스팅 진행중에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