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박시연과 노민우가 격정적인 베드신 연기를 선보였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최고의 결혼’ 1회에서 기영(박시연)은 자신을 챙기는 연하남 태연(노민우)에게 먼저 사귀자고 고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기영은 “남편은 필요 없지만, 남자친구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고, 태연이 “잠은 어떻게 할 거냐”고 묻자 “안 자고 사귀는 커플도 많다”고 답했다.

하지만 곧바로 태연은 기영에게 키스를 제안했고, 이후 격정적인 키스를 나누며 한층 가까워진 모습을 연출했다.

또 기영은 농익은 표정을 지어보이며 “몸도 폭발해 버릴 것 같다”는 등 과감한 발언을 서슴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최고의 결혼’은 미스맘(Miss Mom, 자발적 비혼모)을 선언한 미혼의 스타앵커 차기영을 중심으로 각기 다른 커플들의 모습을 통해 연애와 결혼에 대한 질문을 담은 드라마.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