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조우종 아나운서(왼쪽)와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KBS 조우종 아나운서(왼쪽)와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KBS 조우종 아나운서(왼쪽)와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브라질월드컵에서 뛰어난 예측과 분석력으로 관심을 끌었던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 일본과의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경기 해설에 나선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한일전이라는 부담감만 극복한다면 객관적 전력상 우리 대표팀이 승리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큰 경기의 승패를 결정하는 것은 언제나 사소한 작은 실수”라며 우리의 실수를 줄이고 상대의 실수를 노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은 25m 간격을 잘 유지하는 4-1-4 수비전술을 사용하는데, 발이 느린 일본의 뒷공간을 노려야한다”는 전술적 조언도 덧붙였다.

우리 대표팀의 금메달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담감에서 벗어난다면 이번 대회가 그 어느 때보다도 확실한 기회”라며 개인적으로도 큰 기대를 가지고 이번 대회를 함께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난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이후 28년 만에 금메달에 도전하는 우리 축구 대표팀의 8강전 경기는 28일 오후 4시 30분부터 조우종 캐스터와 이영표 해설위원의 중계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