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9월 27일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도미타 나오야다.

# 아시안게임서 한국 기자 카메라 훔친 ‘도미타 나오야’는 누구?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일본 국가대표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가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훔쳤다가 적발됐다.

27일 인천 남부경찰서와 일본 선수단에 따르면 도미타는 지난 25일 오전 11시께 한국 모 언론사 소유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절도)로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도미타는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다른 동료 선수의 경기를 응원하러 갔다가 한국 기자의 캐논 EOS 1DX 카메라(시가 800만 원)를 훔쳤다. 그는 사진기자 취재석에서 해당 기자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카메라 렌즈를 빼고 몸체만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도미타는 경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인정하고 “카메라를 본 순간 너무 갖고 싶어서 가져가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도난신고를 접하고 경기장 내 CCTV화면을 분석한 끝에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훈련 중인 도미타를 검거했다. 카메라는 도미타의 숙소인 선수촌에서 회수됐다.

경찰은 도미타가 범행을 시인하고 도난물품이 회수됨에 따라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고, 피의자 신문조서를 작성한 뒤 이날 오전 1시께 선수촌으로 돌려보냈다.

일본수영연맹은 이날 새벽 도미타가 규율을 위반했다는 판단에 따라 그를 일본 선수단에서 추방했다.

아오키 일본 선수단장을 비롯해 선수단 임원은 이날 오전 인천 송도의 MP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아오키 단장은 “매우 깊이 사죄드린다. 뭔가를 훔친다는 것은 매우 비도덕적인 행위다. 일본 선수가 그런 행동을 했다는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게 여긴다”며 “현재 도미타는 선수촌에 있다. 선수촌에서 이탈하지 못하도록 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미타는 선수단에서 추방됐기에 일본으로 돌아가는 비용은 자신이 대야 할 것”이라며 “다른 수영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도미타를 더는 같은 동료로 대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1989년생인 도미타 나오야는 2010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일본 국가대표로 출전, 남자 평영 200m에서 금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TEN COMMENTS, 해외토픽에 나올 법한 사건이네요. 바로 이럴 때 ‘국제적 망신’이라는 단어를 쓰는 거겠죠?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일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