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tvN ‘오늘부터 출근’에서 40대 신입사원으로 활약 중인 박준형과 김성주가 팀장에게 호된 꾸중을 듣는다.

27일 방송될 ‘오늘부터 출근’ 2회에서는 8명의 출연자가 화요일을 맞아 첫날보다 실제적인 회사 업무를 체험하는 과정이 펼쳐진다. 출근 첫 날이었던 월요일에 비품창고 정리 같은 잡무를 하며 신입사원의 애환을 느꼈던 박준형과 김성주 역시 팀장의 지시에 따라 외근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업무를 맡게 될 예정.

헌데 1회에 잠시 예고되었던 대로 박준형과 김성주에게 피할 수 없는 팀장의 불호령이 떨어진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끈다.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 속 “박준형 씨, 김성주 씨 여기 놀러 왔습니까?”라고 물으며 두 사람을 바라보는 팀장의 시선에 진땀을 흘리게 되는 것. 박준형과 김성주가 배치된 팀의 이은석 팀장은 박준형보다 나이가 두 살 어리지만, 업무적인 부분에서는 대충 봐주는 것 없이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호랑이 팀장의 분노를 산 박준형과 김성주의 행동이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대목이다.

‘오늘부터 출근’ 제작진은 “자유로운 영혼 박준형과 직장생활의 기억이 가물가물해졌던 40대 김성주에게 큰 전환점이 되는 사건이다. 이 사건 이후 ‘오늘부터 출근’ 맏형들이 진짜 신입사원의 마음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고 설명했다.

멘토를 따라 기본적인 업무환경을 둘러보고 분위기를 익혔던 월요일과 달리 ‘오늘부터 출근’ 멤버들에게 화요일 아침은 전혀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올 예정이다. 실무에 투입되는 만큼 더 이상 선배들의 안내나 배려를 기대하기보다 스스로 기본을 갖춘 신입사원으로서 행동해야 하는 것. 출근부터 인사, 말하는 방법, 문서를 작성하는 방식까지 신입사원의 마음가짐에 어울리는 행동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하나하나 배워가는 모습이 공감과 흥미를 더하게 된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오늘부터 출근’은 김성주, 은지원, 로이킴, god 박준형, 홍진호, JK김동욱, 이현이, 쥬얼리 김예원 8명이 국내 메이저 이동통신사의 신입사원으로 첫 발을 뗀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오늘부터 출근’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