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인천아시안게임 남자펜싱 에페 2관왕에 오른 정진선이 ‘금메달을 이끈 에너지’로 KBS 아나운서 가애란을 지목했다.

지난 26일 정진선은 인천에서 후배 박경두를 꺾고 아시안게임 첫 개인전 금메달의 감격을 누린 뒤, 단체전 결승에선 박경두, 박상영, 권영준 등 후배들과 함께 일본을 25대21로 꺾으며 2관왕에 올랐다.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에 이어 단체전 3연패의 위업을 이뤘다.

이날 정진선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펜싱대표팀은 하루 4번, 새벽, 오전, 오후, 야간훈련을 했다. 5시 50분 오후훈련이 끝나면, 가애란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6시 내고향’을 보며 사우나를 하는 것이 유일한 낙이지 힐링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차 한잔 마시고 싶다”며 패기있게 데이트 신청을 하더니, “대한민국에 이런 선수가 있다는 것, 그리고 팬이라는 걸 알아주시면 좋겠다”는 말로 자신의 마음을 내비쳤다.

정진선이 지목한 가애란 아나운서는 숙명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후 지난 2008년 KBS 34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이후 케이블채널 KBS 뉴스 ‘가애란의 알약톡톡2’, KBS 라디오 ‘생방송 BGM 뉴스’, KBS1 ‘좋은나라 운동본부2’ 등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해 왔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