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9월 27일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의 출연자 장우람과 임도혁이다.

# ‘슈스케6’ 장우람 임도혁, ‘야생화’ 무대로 한방에 ‘스타덤’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의 출연자 장우람과 이도혁이 ‘야생화’를 선곡해 청중을 사로잡았다.

장우람과 임도혁은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슈스케6’에서 박효신의 ‘야생화’로 라이벌 미션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연습과정에서 컨디션 난조를 보이기도 했지만 무대 위에서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자 이승철 심사위원은 “두 사람 다 대중 가수로서 큰 장점을 지니고 있는 것 같다. 노래를 듣게 할 수 있는 능력이 가수에게 가장 큰 메리트”라고 호평했다.

윤종신 역시 “이 경연 자체가 보기 좋았다. 듣기 좋은 목소리였다. 서로의 노래를 들으면서 지르더라. 이건 실력이 돼야 하는 거다. 어느 정도 수준 이상으로 갔다는 게 느껴졌다”고 칭찬했다.

또 김범수는 “장우람을 그동안 과소평가했던 것 같다. 오늘 무대에서 정말 굉장했다”며 “알앤비나 소울 쪽은 도혁 군이 잘하는데 발라드를 표현하는데 있어서 깊이감이 좀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평가했다.

임도혁 장우람의 라이벌 미션 결과는 이날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TEN COMMENTS, 아직도 노래 잘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남았다니. 근데 ‘슈스케6’는 또 특유의 ‘악마의 편집’ 시작하는 건가요?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