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9월 27일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천이슬이다.

# 천이슬, ‘양상국의 그녀’서 ‘이슈 메이커’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한 탤런트 천이슬이 솔직발랄한 입담으로 화제를 낳았다.

지난 26일 ‘마녀사냥’ 2부 ‘그린라이트를 꺼줘’에 마녀 게스트로 출연한 천이슬은 유세윤이 ‘톱’을 붙이면 어울릴 만한 수식어로 ‘섹시 모델, 엘프녀, 베이글녀’ 중 직접 선택해보라고 말하자 천이슬은 “톱 엉탐녀”라고 대답했다.

‘엉덩이가 탐나는 여자’의 줄임말인 ‘엉탐녀’로 소개받은 천이슬에게 MC들은 신체부위 중 가장 자신 있는 10점 부위가 어디인지 물었다.

1부에서 연구 결과에서 남녀에게 가장 큰 성적 매력을 느끼는 이성의 신체 부위기 공통 1위로 ‘생식기’라는 연구 결과를 소개 해 신동엽은 연구 결과와 동일한 생식기를 가장 자신 있는 신체부위로 꼽았고 성시경은 하체, 유세윤은 엉덩이, 허지웅은 가슴이라고 밝혔던 상황.

천이슬은 가장 자신 있는 신체 부위 질문에 “엉덩이가 자신 있다”고 대답했고 가장 자신 없는 부위로 “가슴”이라고 대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베이글녀’로 알려진 천이슬이 ‘가슴’이 가장 자신 없다고 말하자 한혜진은 “과거 육감적인 몸매의 서양 배우 콘셉트 화보 촬영에서 가슴이 분장에 안 따라오는 느낌이었다”면서 “촬영장에 있던 기자가 등부터 당기라고 했다. 등살도 가슴이랑 연결돼 있다고”라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TEN COMMENTS, 양상국 씨, 부럽…. 이슬 씨의 좀 더 활발한 활동을 기대합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