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아나운서 면접 당시를 회상했다.

26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대학교 후배들을 위해 멘토로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는 모교를 방문해 학생들의 취업상담에 귀기울였다. 그는 자기소개서에 이어 학생들의 아나운싱에 대해 평가하며 진지한 면접관으로 변했다.

전현무는 “너네 외모 걱정도 하지? 아나운서 될 애들. 근데 내가 아나운서되고 나서 남자 아나운서 지원자들 늘었어. 전현무 같은 애도 되는데?”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한 번에 된다고 생각하지마. 나도 9수만에 붙었어. 내가 너무 비호감이라고 생각해서, 어디가 비호감일까? 다이어트도 하고, 보톡스도 맞고. 정장도 슬림핏으로 입어보고. 근데 되면 장난 아니게 잘할 것 같았어. 다들 열심히 해”라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후 그는 후배들과 식사자리를 약속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