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개그맨 유세윤이 신동엽이 대본 수정을 요청한 사연을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의 ‘너의 곡소리가 들려’ 코너에는 MC 신동엽, 유세윤, 성시경, 허지웅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 이성이 매력적으로 느끼는 부위에 대한 연구 결과가 공개됐고 남녀 모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부위는 생식기였다.

신동엽은 “우리나라는 성기에 대해서 언급을 안한다. 성기는 기타리스트로 치면 지미 헨드릭스와 같다”라고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세윤은 “신동엽은 대본에 그 부위가 작다는 식의 내용이 나오면 싫어한다. 그래서 결국 대본이 바뀌어 안영미가 그 부위를 보고 놀라는 내용으로 방송 됐다”며 케이블채널 tvN ‘SNL 코리아’의 대본이 바뀐 사연을 공개해 폭소를 유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