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6_홍보스틸03
956_홍보스틸03


그리 높지 않은 시골마을의 산 중턱에는 사람의 뼈가 나온다는 소문에 휩싸인 동굴이 하나 있다. 외지인들은 사람 뼈에 대한 소문을 듣고 동굴을 찾아왔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 동굴이 전국의 10대 공포체험 명소 중 하나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 중에서 이 동굴 안에 들어가 볼 생각을 했던 사람은 별로 없었다. 동굴에서 심심찮게 발견되는 뼈와 예전부터 전해져오는 무서운 이야기들은 그 이유를 짐작케 했다.

지역 주민들은 그곳에서 뼈가 자주 발견되었다고 했다. 수십 년 전, 아이들은 그 뼈를 가지고 놀았고, 외지에서 왔다는 의대생은 실습용으로 뼈를 가져가기도 했다는 것이다. 도대체 이 동굴에서는 왜 이렇게 많은 뼈들이 나오는 것일까?

이 지역에는 ‘뼈 동굴’에 이은 또 하나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50년도 더 지난 과거에, 이 지역에는 핏빛 개울이 나타났었다고 사람들은 증언했다. 그리고 당시 지역 신문의 기자가 취재를 나오기도 했었다. 이 현상은 하루 이틀로 끝나고 만 것이 아니라, 무려 1년이 넘도록 지속되었다고 했다.

이 붉은 물줄기는 사람들의 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오랜 시간 마을을 가로질러 흘렀다고 했다. 그리고 그 물길을 거슬러 올라가면 산중턱에 위치한 소문의 뼈 동굴이 나왔다고 했다. 붉은 핏빛의 물줄기는 동굴에서 흘러나온 것이었을까? 왜 이 마을에서는 무시무시한 핏빛 물줄기가 흘러야만 했던 것일까?

주민들은 아직도 그 동굴 안에 수많은 유골들이 묻혀있다고 했다. 지금도 주인을 알 수 없는 이름 모를 유골들이 동굴 안 도처에서 발견되고 있는 상황. 우리는 온갖 추측이 난무한 소문의 동굴을 찾았다. 그 안에서 우리가 마주친 것은 여전히 그곳에 남아있는 유골의 잔해들이었다.

이곳에 수많은 유골들이 있다는 공공연한 비밀이 세상에 드러난 것은 불과 십 수 년 전. 그전에는 50년간 아무도 이 동굴의 진실을 이야기 하지 않았다고 했다. 괴담의 진원지인 뼈 동굴. 그 안에서 발견되는 뼈들은 왜, 어떻게 동굴 속에 묻혀있었던 것일까? 봉인 된 동굴의 기억은 과연 어떤 것일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괴소문의 중심에 있는 ‘뼈 동굴’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건의 비밀을 알아본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