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내 생애 봄날’ 방송화면

‘내 생애 봄날’의 감우성이 최수영의 심장이식에 대한 비밀을 알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6회분은 세상을 떠난 아내 수정(민지아)의 심장이 봄이(최수영)에게 이식됐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강동하(감우성)의 모습에서 끝을 맺었다.

그야말로 예측불허 LTE급 전개였다. 동하는 위험에 처한 봄이를 돕다 팔을 다쳤고, 걱정이 돼 찾아온 봄이에게 “봄이씨의 마음이 날 너무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모르겠어요? 내가 봄이씨를 좋아해요”라고 진심을 고백하며 “우연히 자주 만났고, 그 시간들이 즐거웠고, 이전에 만난 적도 있으니 인연 같아서 내가 봄이씨를 좋아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러면 안 되잖아요”라고 고백의 이유를 설명했다. 동생 동욱(이준혁)과 결혼을 앞둔 봄이에게 “자꾸 다가오지 말라”고 말하며, 확실하게 ‘선 긋기’를 한 것이다.

그런 동하의 마음에 “좋아하는 게 미안한 일은 아니다”라며 애틋함을 표현한 봄이. 아직 사랑이란 복잡한 감정을 잘 알지 못하는 순수한 봄이에겐 오히려 이런 감정들을 먼저 눈치 채고 형에게 화를 내는 동욱이 이해가 가지 않았고, 결혼을 서두르는 그의 태도가 부담스러웠다. 이에 동욱에게 청혼으로 받았던 목걸이를 돌려주며, “결혼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선언했다. 동욱은 그녀를 진정시키고 바로 잡아보려 했지만 너무나도 완강한 봄이의 태도에 동욱은 말을 더 이상 잇지 못했다.

동욱은 형 동하가 알아서는 안 되는 비밀을 털어놓고야 말았다. 형 보다 봄이를 행복하게 해줄 자신이 있었음에도, 형을 도저히 이길 수 없을 것 같은 마음에서 비롯된 행동이었다. “수정이 심장 지금 봄이한테 있어”라는 동생의 말에 믿기지 않는 눈으로 동욱을 바라보던 동하는 말문이 막혀버리고 말았다.

이날 방영분은 이처럼 예상 밖의 스토리가 속도감 있게 전개됐고, 충격적인 엔딩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해할 수 없지만 동하에게 자꾸만 끌리는 봄이. 좋아하는 마음을 접었지만, 봄이의 심장이 죽은 아내의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동하. 봄동커플의 사랑은 어떻게 전개될까.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