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_조선수비대 포스
야경꾼 일지_조선수비대 포스


‘야경꾼 일지’의 야경꾼 3인방 정일우-정윤호-고성희가 ‘조선 수비대’ 포스를 폴폴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극중 각자 다른 스타일로 3인 3색 액션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세 사람의 액션 모음이 공개된 것.

색다른 소재와 화려한 볼거리로 퓨전사극의 새로운 장을 열며 TNmS 전국 기준 첫 방송부터 연속 16회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로 월화극 강자로 우뚝 선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이주환, 윤지훈 연출/ 유동윤, 방지영 극본/ 래몽래인 제작) 측은 26일 야경꾼 3인방의 ‘3인 3색 액션 모음’을 공개했다.

극중 이린(정일우 분)-무석(정윤호 분)-도하(고성희 분)는 ‘야경꾼’으로 뭉쳐 귀물로부터 조선을 지키기 위한 활약을 펼치며 화려한 액션과 흥미진진한 대결들로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일우-정윤호-고성희가 서로 다른 스타일로 액션을 펼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선 정일우는 ‘열심 린’으로서 극중 대결 때마다 종횡무진 활개를 치고 다니며 파워 넘치는 액션과 강렬한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칼을 뽑기 전 눈빛으로 상대방을 먼저 제압하고 자신의 상대를 향해 거침없는 공격을 퍼붓는가 하면, 매 대결 때마다 혼신의 힘을 쏟는 듯한 액션으로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들고 있다.

반면 정윤호는 마치 검무를 추는 듯한 유연하고도 날렵한 몸놀림으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검과 한 몸이 된 듯 자유자재로 검을 휘두르는 그의 모습은 보는 사람의 혼을 쏙 빼놓을 정도로 화려하고 아름다워 ‘수려 무석’으로서 시청자들의 찬사를 이끈 바 있다.

마지막으로 고성희는 여자임에도 불구하고 상대가 누구든 주눅들지 않고 여유 넘치는 표정을 지으며 돌진해 포귀승을 휘두르는 여전사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극중 위험이 덮쳐 왔다 생각이 될 때마다 그 누구보다 먼저 용기 있게 나서는 ‘패기 도하’의 모습은 보는 사람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렇듯 ‘열심 린’ 정일우-‘수려 무석’ 정윤호-‘패기 도하’ 고성희는 연습과 리허설을 통해 극중 자신의 무기를 손에 익혀 화려한 액션신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이에 야경꾼으로 뭉쳐 대활약을 펼치고 있는 세 사람이 또 어떤 스펙터클한 액션과 흥미진진한 장면들로 다가올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