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타짜2


영화 ‘타짜-신의 손’(이하 ‘타짜2’)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밝혀졌다.

26일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강형철 감독의 코멘터리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형철 감독은 신의 손 대길 캐릭터와 최승현의 생년월일을 동일하게 설정한 이유에 대해 배우에게 기념품을 남겨주고 싶었다는 말로 대길 캐릭터와 최승현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영화를 관람한 많은 관객들이 궁금해 하는 우사장(이하늬)과 대길의 귓속말에 대해서는 “너무 자세하게 이야기해주는 것보다 아귀전에서 했던 뉘앙스의 욕을 했겠거니 라고 관객의 상상에 맡겨두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 밖에도 8년 만에 귀환한 고광렬 역 유해진의 오프닝 신, 영화 속 카메오로 등장한 이준익 감독과 차태현에 대한 캐스팅 비하인드, 공개되자마자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던 ‘빙글빙글’ 카체이싱 장면에 대한 에피소드 등을 공개하며 ‘타짜’ 시리즈에 대한 높은 애정을 드러냈다.

‘타짜2’는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