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규현의 눈화장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널 깨물어주고 싶어’ 특집으로 차태현, 김영탁, 김강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김강현에게 SBS ‘별에서 온 그대’에 출연한 것을 언급, 전지현에 대해 물었다. 김강현은 “봐왔던 사람과 같이 연기하는 것이 신기하다. 역할 이름 때문에 ‘송이 누나’라고 불렀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MC들이 “사석에서도?”라며 놀라워 했다.

이에 김강현은 “사석에선 만날 일이 없죠”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계속 스탭들 사이에 쌓여 있고 매니저, 코디 오고 그러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김강현은 “아침에 만날 때도 ‘송이 누나 오셨어요?’라고 했다. 그냥 누나라고 했다. 역할 몰입이었다”고 덧붙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